검색

FC안양, 김천상무 잡고 리그 선두 탈환

- 작게+ 크게

류연선 기자
기사입력 2021-07-19

 

 

프로축구 K리그2 FC안양(구단주 최대호 안양시장)이 지난 10일 하나원큐 K리그2 2021 20라운드에서 김천상무를 잡고 리그 선두를 탈환했다. 김천종합운동장에서 벌어진 이번 경기에서 백동규와 하남, 홍창범과 모재현이 연속골을 잡아냄으로써 4-2 승리를 수확했다. 이로써 K리그2 10개팀 중 가장 먼저 10승을 기록한 안양은 리그 선두에 재등극했다.

 

조나탄 모야와 닐손 주니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의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19라운드 충남아산전과 김천전에서 제외됐다. 또 중앙 수비수 김형진은 경고 누적으로 빠졌다. 더욱이 수장 이우형 감독 역시 코로나19 밀접접촉자로 2주 격리 중이어서 자리를 비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안양은 치열한 선두싸움을 펼치던 김천을 잡았다.

 

안양은 전반 이른 시간 먼저 선제골을 넣었다. 안양이 전반 3분 만에 백동규의 선제골로 이른 시간 기선을 제압했다. 이어 전반 42분에는 하남의 추가골로 전반을 2-0으로 앞선 채 마쳤다. 이로써 하남은 프로 데뷔골을 기록했다.

 

 

안양의 공격은 계속됐다. 후반 12분에는 홍창범의 추가골이 터졌고, 후반 18분에는 모재현이 한 골을 더 보태며 순식간에 4-0 스코어를 만들었다. 김천은 후반 29분 박상혁의 만회골과 후반 45분 허용준의 페널티킥 득점으로 2골을 따라잡았지만, 승부를 뒤집기엔 역부족이었다.

 

경기 후 FC안양 최대호 구단주는 본인의 SNS에 “힘든 시간을 겪고 있는 시민에게 다시 한 번 승전보를 전해준 FC안양! 감사합니다”라며 “위기에 강한 안양의 저력을 보여준 선수들 모두 수고하셨습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FC Anyang captures Kim Cheon Sang-mu and retakes the league lead

 

Professional soccer K League 2 FC Anyang (Owner Choi Dae-ho, Anyang Mayor) defeated Kim Cheon Sang-mu in the 20th round of Hana One Q K League 2 2021 on the 10th and recaptured the league lead. In this match, which was held at Gimcheon Sports Complex, Baek Dong-gyu and Hanam, Hong Chang-beom and Mo Jae-hyeon scored consecutive goals to achieve a 4-2 victory. As a result, Anyang, the first among the 10 K League 2 teams to win 10 games, has re-established itself at the top of the league.

 

Jonathan Moya and Nielson Jr. were excluded from the 19th round match against Chungnam Asan and Gimcheon as they were classified as close contacts of a confirmed case of novel coronavirus infection (Corona 19). In addition, central defender Kim Hyung-jin was missed due to accumulated warnings. Moreover, head coach Lee Woo-hyeong was also absent because he was in close contact with Corona 19 and was in quarantine for two weeks. Nevertheless, Anyang caught Gimcheon, who was fighting a fierce lead.

 

Anyang scored the first goal early in the first half. Anyang took the lead in the early hours with Baek Dong-gyu's opening goal in the first three minutes. In the 42nd minute of the first half, Hanam's additional goal ended the first half 2-0. With this, Hanam scored his professional debut goal.

 

Anyang's attack continued. In the 12th minute of the second half, Hong Chang-beom scored an additional goal, and in the 18th minute of the second half, Mo Jae-hyeon added another goal, making the score 4-0 in an instant. Gimcheon caught up to two goals with Park Sang-hyeok's recovery goal in the 29th minute and Huh Huh-jun's penalty kick in the 45th minute of the second half, but it was not enough to turn the game around.

 

After the match, FC Anyang's owner Choi Dae-ho posted on his SNS, "FC Anyang has once again delivered a victory message to the citizens who are going through a difficult time! Thank you." He said, "Thank you to all the players who showed Anyang's strength in a crisis."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경기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