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안양과천교육지원청 저출산극복 범국민 포(4)함 릴레이 챌린지

- 작게+ 크게

류연선 기자
기사입력 2021-07-19

안양과천교육지원청(교육장 전성화)이 지난 6일 ‘저출산 극복 범국민 포(4)함 릴레이 챌린지’에 동참했다.

 

 

저출산 극복 범국민 포함 릴레이 챌린지는 인구감소 극복을 위해 ‘함께 일하고, 함께 돌보고, 함께 지키고, 함께 행복한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한 전국민 참여형 릴레이 캠페인이며, 챌린지의 ‘포(4)함’은 ‘함께’라는 용어가 4번 반복된다는 의미의 숫자 ‘4’와 포함한다는 뜻의 한자‘포(包)’자를 사용해 중의적 의미를 내포하고 있다.

 

광명교육지원청 김광옥 교육장의 지명으로 참여하게 된 전성화 교육장은 “이번 챌린지로 지역사회에서 저출산 문제에 더 많은 관심을 기울이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안양과천교육지원청은 부모의 마음으로 학생 한 명 한 명을 맞춤 지원하고 희망을 주는 학생주도 미래교육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참여 소감을 밝혔다.

 

한편 전성화 교육장은 다음 릴레이 챌린지 참여자로 부천교육지원청 황미동 교육장을 지목하였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nyang Gwacheon Office of Education Overcoming the Low Fertility Pan-National Cannon (4) Ship Relay Challenge

 

Anyang Gwacheon Office of Education (Education Center Seonghwa Jeon) participated in the 'People's Four (4) Ship Relay Challenge' to overcome the low birth rate on the 6th.

 

The nationwide relay challenge overcoming the low birth rate is a nationwide relay campaign to create a 'working together, caring for, protecting together, and happy Korea' to overcome the population decline, and the 'four (4)' of the challenge is 'together'. It has a double meaning by using the number '4', which means that the term is repeated 4 times, and the Chinese character 'po' (包), which means to include.

 

School Superintendent Jeon Seong-hwa, who was nominated by Gwangmyeong Office of Education Superintendent Kim Kwang-ok, said, “I expect this challenge will serve as an opportunity to pay more attention to the low fertility issue in the local community. Anyang Gwacheon Office of Education will work hard for student-led future education that gives hope and customized support to each student with the heart of parents.”

 

Meanwhile, Seonghwa Jeon, the superintendent of education, designated Hwang Mi-dong, the education center of the Bucheon Office of Education, as a participant in the next relay challenge.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경기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