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낙연 더민주 전대표, 중소여행사 관련 간담회 참석

“중소여행사 억울한 현실과 관련 현안 챙기겠다”

- 작게+ 크게

류연선 기자
기사입력 2021-07-09

 

▲ 간담회 ‘관광업 종사자들도 말 좀 합시다’에 참석한 이낙연 전 대표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지난 7일 중소여행업이 처한 억울한 상황을 해결하고자 간담회 ‘관광업 종사자들도 말 좀 합시다' 간담회에서 참석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중소여행사를 대표해 참여한 이창광, 이창호, 조남수, 윤말용, 이주범, 김성주 대표와 이희현 이사 등이 참석했다.

 

중소여행사 대표자들은 이 전 대표에게 여행업 종사자들의 요구안 일부를 전달했다.

 

요구안은 ▲손실보상지원금 제도화 ▲임대료 지원 ▲신규 고용 지원사업 확대 ▲여행업 공유오피스 무상 지원 ▲코로나 지원 소상공인대출 조건 완화 ▲고용유지 지원금 제도 개선 ▲국가 간 트래블 버블(여행안전권역, 방역 우수 국가 간 여행 허용 협약) 빠른 시행 ▲고용 유지 및 안정적 사업 유지를 위한 추가 대출 시행 등이다.

 

이낙연 전 대표는 이들 현실과 요구 내용을 꼼꼼히 받아적으며 “이들 현안이 해결될 때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국내 100만 명 이상 중소여행사 종사자는 2020년 1월 20일부터 지속한 코로나19 장기화와 사회적 거리 두기, 정부 방역 행정명령으로 사실상 집합금지 수준 이상 직격탄을 맞으며 절체절명 생존 위기에 처했다.

 

중소여행업발전협의회, 전국중소여행사비상대책위원회 등 100만 중소여행사 관계자는 그동안 정부 방역에 적극적으로 협조한 데 대한 정당한 손실보상을 소급해서 시행하고 여행업을 반드시 집합금지 이상 수준으로 정당하게 보상할 것을 요구하는 시위를 지속할 예정이다.

 

이 전 대표 측 관계자는 “사실상 집합금지 이상으로 많은 영업 손실을 보셨으나, 법과 제도 사각지대에 놓여 억울하신 분들의 사실적인 목소리를 듣고 정책에 반영하기 위해 간담회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Lee Nak-yeon, former CEO of The Minjoo, attends a meeting related to small and medium-sized travel agencies

 

“I will take care of the issues related to the unfair reality of small and medium-sized travel agencies”

 

 

 

Lee Nak-yeon, former leader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attended the 'Let's Talk Tourism Businesses' Meeting on the 7th to solve the unfair situation faced by the small and medium-sized travel industry.

 

The meeting was attended by Lee Chang-kwang, Lee Chang-ho, Cho Nam-soo, Yoon Mal-yong, Joo-beom, Kim Seong-joo, and Lee Hee-hyeon, who participated on behalf of small and medium-sized travel agencies.

 

Representatives of small and medium-sized travel agencies conveyed some of the demands of travel workers to former CEO Lee.

 

The demand proposals include ▲ institutionalization of loss compensation support ▲ rental fee support ▲ expansion of new employment support projects ▲ free support for shared offices in the travel industry ▲ easing of loan conditions for small business owners to support Corona ▲ improvement of the employment maintenance subsidy system ▲ travel bubble between countries (travel safety zones, travel between countries with excellent quarantine measures) Allowance agreement) Fast implementation ▲Implementation of additional loans to maintain employment and stable business.

 

Former CEO Lee Nak-yeon meticulously jotted down these realities and demands and said, "I will do my best until these issues are resolved."

 

On the other hand, more than 1 million people working in small and medium-sized travel agencies in Korea are in desperate danger of survival as they have been hit hard by the prolongation of COVID-19, social distancing, and the government's administrative order for quarantine since January 20, 2020.

 

Officials from 1 million small and medium-sized travel agencies, such as the Small and Medium Travel Industry Development Council and the National Small and Medium-sized Travel Agency Emergency Response Committee, demanded that they retroactively implement fair compensation for losses for actively cooperating with the government in the meantime, and demand that the travel industry be compensated more than the collective ban protests will continue.

 

An official from the former representative said, "In fact, we have suffered a lot of business loss beyond the ban on gatherings, but we have prepared a meeting to listen to the realistic voices of those who are unfairly placed in the blind spot of laws and systems and to reflect them in our policies."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경기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