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스칼라요양원, 지역주민 대상 ‘인생은 예술’ 전시 프로그램 진행

신상수 대표 “그림이라는 처방전 드리고 싶다”

- 작게+ 크게

이동한 기자
기사입력 2021-07-05

 

 

스칼라요양원이 지역주민들을 위해 7월부터 명화 전시 프로그램인 ‘인생은 예술’을 진행한다.

 

스칼라요양원에는 요양원이라는 곳과는 다소 생소할 수 있는, 갤러리가 무색할 정도의 뛰어난 명화들이 200점 이상 전시돼 있다.

 

전시된 작품들은 신상수 대표가 직접 소장하던 작품들과 더불어 신 대표의 뜻에 동참하는 예술가들이 도네이션해준 작품들로 구성돼 있다.

 

신상수 대표는 “명화라는 처방전은 의사가 아니어도 내릴 수 있겠죠”라며, “누구든 특정 그림 앞에서 아주 오래도록 조용히 그림을 감상했던 경험이 있을 것입니다. 그 시간은 그림을 음미하는 시간이기도 하지만 자기 자신을 돌아보는 시간이기도 할 것입니다. 그리고 그 시간은 틀림없이 자신에게는 힐링이 되는 시간이겠죠”라고 말하며 요양원에 명화들을 전시한 이유를 밝혔다.

 

전시는 중견작가와 신인작가 150여명의 작품들로 구성돼 있으며, 올해 초 타개한 추상미술의 거장 ‘물방울 화가’ 김창열 화백의 작품과 국내에서 초대전이 열렸던 스페인의 헤수스 수스(Jesús Sús)의 작품, 창와대에도 그림이 전시되었던 전혁림 화백의 그림도 있다. 청 참고로 김창열 화백의 1978년 물방울 그림 ‘CSH I’는 지난 5월 홍콩에서 14억원에 경매돼 화제가 되기도 했다.

 

갤러리, 철저한 방역수칙 아래 무료 관람

 

“요양원에 오시는 어르신들의 경우 노환으로 인한 신체능력 하락이 우울감을 불러오는 경우가 많습니다. 요양원을 통창으로 둘러싼 이유도 눈으로라도 야외활동을 하시게 하고 싶었기 때문입니다. 그림 역시 마찬가지 이유입니다. 위대한 창작품이 심리치료 등의 치유기능을 하고 있다는 여러 선례가 있기에 되도록 좋은 그림을 많이 전시하려고 노력했습니다.”

 

신상수 대표는 테스트 베드로서 스칼라요양원의 그림 심리치료의 효용성이 확인되면 다른 요양원에도 좋은 영향을 줄 것이며, 미술계에도 큰 힘을 실어줄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스칼라요양원은 5층과 6층 두 개 층을 사용하고 있습니다만, 아직 5층에만 어르신들이 입주하고 계십니다. 그래서 일반인에게는 6층을 공개하고 있습니다. 코로나19 방역 차원에서죠. 같은 이유로 상시 공개를 하기보다 전화예약을 통해 일정 인원에게만 무료로 관람을 하실 수 있도록 안내해 드리고 있습니다.”

 

요양원에 대한 오해와 진실

 

스칼라요양원은 올 2월에 개원했다. 사회학도였던 신 대표는 빠르게 고령화가 진행되고 있는 현실에서 사회공여적 사업을 하고 싶었다고 말한다.

 

“하지만 개원까지는 어려움이 많았습니다. 가장 큰 문제는 요양원을 기피시설, 혐오시설로 인식하는 대중의 시선 때문이죠. 님비현상이라고 비난하기도 어렵습니다. 인식개선이 필요한 사안일 뿐이죠.”

 

 

신상수 대표에 의하면 대중이 요양원에 대해 부정적인 시각을 갖게 된 가장 주된 이유는 ‘요양병원’과 ‘요양원’을 혼동하고 있기 때문이다. 보통 대중들이 부정적인 시각으로 보는 것은 요양병원이다. 의료시설로 의사가 상주하며, 간병인이 필요한 중증 환자가 대상이기 때문이다. 그에 반해 요양원은 의료시설이 아니어서 의사가 상주하지 않는다. 중증 환자가 있는 곳이 아니라, 요양보호사의 케어로 입주자의 삶의 질을 높이는 것을 목적으로 하는 곳이다.

 

커뮤니티화된 유니트 케어 시스템

 

요양병원은 대부분의 일상이 침대에서 이루어진다. 수면은 물론 식사와 휴식도 거의 침대에서 이루어지기 때문에 다른 생활공간이 존재하지 않는다. 이에 반해 요양원은 거주를 하는 곳답게 생활에 필요한 모든 시설이 있다.

 

 

“스칼라는 ‘입주자의 자립적 생활’과 함께 ‘입주자 간의 사회적 관계 구축’을 지원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고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가정과 같은 형태로 구성하여 시설적인 이미지를 탈피하고, 입주자 간의 친밀도를 높이는 방식으로 꾸몄습니다. 가능한 프라이빗한 공간 사용을 제공하기 위해 2인실을 기본으로 하고 있으며, 입주자들이 저절로 거실로 나와 사회적 관계를 가질 수 있게끔 넓은 거실을 구성했습니다. 또 주방 공간을 거실과 함께 배치해서 자연스럽게 생활감을 주고 있는 구조입니다.”

 

높은 서비스 퀄리티와 다양한 취미활동

 

대표적인 도심형 요양원인 스칼라는 가족과 자주 만나고 교류할 수 있으며, 실제 어르신들이 생활하는데 편리한 깔끔한 인테리어와 어르신 맞춤형 프로그램이 매일 진행되고 있다. 뿐만 아니라 극장, 사우나, 미용실도 운영하고 있어 입주 어르신들이 하루를 알차게 보낼 수 있도록 설비됐다.

 

특히 요즘 같은 시기에 철저한 방역을 위해 정화시스템으로 실내 공기 및 환경관리를 하고 있어 안심할 수 있으며, 요양보호사도 입주자 2명당 1명을 두고 있을 정도로 케어에 적극적이다. 특히 요양보호사는 전부 한국 국적을 가진 것은 물론, 고학력의 인재들로만 선별돼 있다.

 

“집안에 몸이 불편한 사람이 한명 있다면 누군가 하나의 가족구성원은 자신의 인생을 다 바쳐서 그 분을 보살펴야 합니다. 보살핌을 받는 사람은 죄책감을 갖게 되고, 보살피는 사람은 불행해질 수밖에 없는 구조죠. 요양원은 기존에 가족이 하던 그 역할을 대신해주는 시설입니다. 모두가 인간다운 삶을 누릴 수 있게 해 한 가정의 관계의 재활 역시도 도울 수 있는 선택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안양 인근 지역이라면 가장 좋은 선택은 스칼라요양원이라고 자신합니다. 스칼라요양원은 3일 입주 무료 체험 프로그램도 진행하고 있기 때문에 입주를 망설이시는 분들이라면 꼭 한번 체험해보시라고 권유 드리고 싶습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Scala Nursing Home, ‘Life is Art’ exhibition program for local residents

CEO Shin Sang-soo “I want to give you a prescription called painting”

 

Scala Nursing Home will be holding a masterpiece exhibition program called ‘Life is Art’ for local residents from July.

 

At Scala Nursing Home, more than 200 outstanding paintings, which may be unfamiliar to a nursing home, are on display to the extent that the gallery is completely unfamiliar.

 

The exhibited works are composed of works donated by artists who participate in the will of Shin Sang-soo, as well as works directly owned by CEO Shin Sang-soo.

 

CEO Shin Sang-soo said, “Even if you are not a doctor, you can prescribe a famous painting.” “Everyone must have had the experience of quietly appreciating a painting in front of a specific painting for a very long time. That time is not only a time to savor the painting, but it will also be a time to reflect on yourself. And that time must be a healing time for him,” he said, explaining why he exhibited masterpieces at the nursing home.

 

The exhibition consists of the works of about 150 mid-level and new artists. The works of Kim Chang-yeol, the master of abstract art, which was overcome earlier this year, as well as the works of Jesús Sús of Spain, where the first exhibition was held in Korea, There is also a painting by Jeon Hyuk-rim, whose paintings were also exhibited at the Changwadae. For reference, Kim Chang-yeol's 1978 water drop painting 'CSH I' was auctioned off in Hong Kong in May for 1.4 billion won and became a hot topic.

 

Gallery, free viewing under strict quarantine rules

 

“For the elderly who come to nursing homes, the decline in physical ability due to old age often leads to depression. The reason the nursing home was surrounded by a window is because I wanted to let people do outdoor activities even with their eyes. The same is true for pictures. There are many precedents that great creative works have healing functions such as psychotherapy, so I tried to display as many good paintings as possible.”

 

CEO Shin Sang-soo said that if the effectiveness of painting psychotherapy at Scala Nursing Home is confirmed as a test bed, it will have a good influence on other nursing homes and will give great strength to the art world as well.

 

“Currently, Scala Nursing Home uses two floors on the 5th and 6th floors, but only the 5th floor is still occupied by senior citizens. So, the 6th floor is open to the public. As a precaution against COVID-19. For the same reason, rather than open to the public all the time, we are providing guidance so that only a certain number of people can visit for free by making a reservation by phone.”

 

Myths and Truths About Nursing Homes

 

Scala Nursing Home opened in February of this year. CEO Shin, who was a sociology student, said that he wanted to do a social contribution project in a rapidly aging society.

 

“However, there were many difficulties before opening. The biggest problem is the public's view that nursing homes are evasive and disgusting facilities. It is difficult to criticize the Nimby phenomenon. It’s just something that needs to be improved.”

 

According to CEO Shin Sang-soo, the main reason that the public has a negative view of nursing homes is that they confuse 'nursing home' with 'nursing home'. It is the nursing hospital that the general public sees negatively. This is because it is a medical facility with a permanent doctor and is for seriously ill patients who need a caregiver. On the other hand, nursing homes are not medical facilities, so there are no permanent doctors. It is not a place for seriously ill patients, but a place for the purpose of improving the quality of life of residents through the care of a nursing home.

 

Communityized unit care system

 

In nursing homes, most of our daily life takes place in bed. Since sleeping, eating and resting is almost done in bed, there is no other living space. On the other hand, a nursing home is a place of residence and has all the facilities necessary for living.

 

“Scalar aims to support the ‘establishment of social relationships between tenants’ as well as ‘independent living of tenants’. For this reason, it has been designed in a way to break away from the image of a facility and increase the intimacy between the residents by configuring it in the same shape as a home. In order to provide the use of private space as much as possible, a double room is the default, and a spacious living room is configured so that the occupants can spontaneously come out and have social relationships. In addition, the kitchen space is arranged along with the living room, giving a natural feeling of living.”

 

High service quality and various hobbies

 

Scala, a representative urban nursing home, allows you to meet and interact with your family frequently, and offers neat interiors and customized programs for the elderly every day that are convenient for the elderly. In addition, a theater, sauna, and beauty salon are also in operation, so that senior citizens living in the area can spend their day to the fullest.

 

In particular, at this time of the day, indoor air and environment management is being carried out with a purification system for thorough quarantine, so you can feel safe, and caregivers are active enough to have one for every two residents. In particular, caregivers are all selected with Korean nationality as well as highly educated talents.

 

 

“If there is one person with a disability in the family, someone in the family must devote their whole life to looking after that person. The person being cared for will feel guilty, and the person being cared for will be unhappy. A nursing home is a facility that takes over the role of a family. Rehabilitation of a family relationship can also be a helpful option by allowing everyone to enjoy a humane life. And if you are near Anyang, I am confident that Scala Nursing Home is the best choice. Scala Nursing Home offers a three-day free trial program, so if you are hesitant to move in, I would recommend that you try i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경기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