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서울시설관리공단’ 이틀간 주차...‘14만원 넘는’ 폭탄 맞는다!

- 작게+ 크게

경기브레이크뉴스
기사입력 2020-11-25

 

[취재  인터넷언론인연대 취재본부]

 
서울시설공단이 운영관리하고 있는 공영주차장이 주먹구구식으로 운영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주차비 규정이 없어 주차비 폭탄을 맞기 일쑤라는 것.

 
공단은 서울시에서 관리하던 민간 위탁 주차장의 관리감독 업무를 위임 받아 모든 공영주차장을 총괄 관리하고 있다. 또 노상 등 소규모 주차장의 경우 자치구 등에 재위탁하고 있다.

 
이에 따라 직영 46개소 민간운영 68개소 자치구/상인회 18개소 총 132개소의 공영주차장을 운영 중이다.

 
공영주차장은 급지에 따라 금액이 달라진다. 서울시 2급지의 경우 월 주차요금 130,000원이다. 요금은 다음달 1일 부터는 182,000원으로 인상될 예정이다.

 
문제는 공단이 운영하는 공영주차장은 1일 주차요금 기준이 없어 계속 주차시 반복해서 부과가 이루어진다는 것.

 
실제 2급지인 사당역 공영주차장의 경우 5분당 250원 1시간당 3,000원이 계속해서 부과된다.  이틀간 48시간을 주차했을 경우 144,000원이다. 이는 월 주차요금 130,000원을 훌쩍 넘는 금액이다.

 
공단의 1일 주차요금이 주먹구구식으로 운영되고 있다는 목소리에 힘이 실리는 부분이다.

 
이는 다른 지자체 공단이 운영하는 주차비용을 비교해보면 더 뚜렷하다.

 
인천시 시설관리공단 관계자는 “1급지의 경우 1일 주차요금 1만원이다. 30분당 1,000원 주차시간 경과로 1만원 이상 부과될 경우 1일 주차요금 1만원을 넘기지 않게 부과하고 2만 원을 추가로 받는다”라고 말했다.

 
성남시 도시개발공사 관계자는 “1일 최고요금 7,200원 1일 기준 경과 시 1일 요금이 넘을 경우 합산해 2일 요금을 부과한다”라고 말했다.

 
고양시 도시관리공사 관계자는 “1일 주차기준을 주차 시작부터 밤12시까지가 1일 기준이며, 1급지의 경우 1일 주차 요금은 8,000원이다. 5분 단위로 50~170원 까지 급지에 따라 차등 부과되며 1일 요금이 넘어가면 그 이상은 부과되지 않는다”라고 설명했다.

 
인천공항주차장 관계자는 “장기와 단기 두 종류로 분류해 운영되고 있으며 1일 주차요금 기준은 9,000원과 24,000원이며 그 기준을 넘지 않게 1일 단위로 계산한다”고 말했다.

 
또 서울시내 개인이 운영하는 주차장의 경우에도 1일 주차비는 최대 3만원 선에서 징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공단은 <인터넷언론인연대> 취재본부가 ‘공영주차장의 1일 주차장 요금 책정에 문제가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즉 “서울시 교통정책에 따라 도심지내 차량이 들어오는 것을 최소화하는 주차장 정책을 하고 있다”면서 “그래서 주차장에서 장시간 주차하는 것을 최소화 하자는 것이기 때문에 1일 주차권을 운영하지 않고 대중교통 유도와 장시간 주차를 방지하기 위함이다”라고 답변했다.

 
최근 지방 출장 때문에 사당역 공영주차장에 이틀간 주차시켰다 11만원이 훌쩍 넘는 주차비 폭탄을 맞은 A씨는 분통을 터트렸다.

 
그는 “서울시가 시민을 위해 주차공간을 만든 것인지 서울시 정책에 따라 만들어진 것인지 묻고 싶다”면서 “서울시설공단은 더 이상 주먹구구식 운영을 지양하고 타 시도의 사례를 참조해 시민을 위한 올바른 정책을 펴기 바란다”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Seoul Facilities Management Corporation' parking for two days...'Over 140,000 won' bomb hits!

 

[Internet Journalists Solidarity Coverage Headquarters]

 

It is pointed out that the public parking lot operated and managed by the Seoul Facilities Corporation is being operated in a fistful manner. Because there is no parking fee regulation, they are often hit with parking fee bombs. The Corporation is entrusted with supervising the management of private consignment parking lots managed by the city of Seoul, and manages all public parking lots. In addition, small parking lots such as on the street are re-consigned to autonomous districts. Accordingly, a total of 132 public parking lots are in operation, 46 directly managed, 68 privately operated, 18 autonomous districts/merchant associations. The amount of public parking varies depending on the paper supply. In the case of Seoul City Level 2, the monthly parking fee is 130,000 won. The rate is expected to increase to 182,000 won from the 1st of next month. The problem is that the public parking lot operated by the Corporation does not have a daily parking fee, so it is repeatedly charged when parking continues. In the case of the public parking lot of Sadang Station, which is actually a class 2, 250 won per 5 minutes and 3,000 won per hour are continuously charged. If you parked for 48 hours for two days, it is 144,000 won. This is an amount that exceeds the monthly parking fee of 130,000 won. This is part of the power of the voice that the park's daily parking fee is being operated in a stupid fashion. This is more evident when comparing parking costs operated by other municipalities. An official from the Incheon City Facility Management Corporation said, “In the case of class 1, the parking fee is 10,000 won per day. If more than 1,000 won per 30 minutes is charged after parking time, the parking fee does not exceed 10,000 won per day, and an additional 20,000 won is charged.” An official from Seongnam City Urban Development Corporation said, "If the daily rate exceeds the daily rate of 7,200 won per day, the sum will be added and charged for 2 days." An official from the Goyang City Urban Management Corporation said, “The daily parking standard is from the start of parking to 12:00 p.m. per day, and in the case of Level 1, the daily parking fee is 8,000 won. "It is charged differently depending on the paper feeding amount from 50 to 170 won every 5 minutes, and if the daily rate is exceeded, no more will be charged." An official at the Incheon Airport parking lot said, “It is divided into two types, long and short, and the daily parking fee is 9,000 won and 24,000 won, and it is calculated on a daily basis so as not to exceed that standard.” In addition, even for parking lots operated by individuals in Seoul, it was found that daily parking fees are collected at a maximum of 30,000 won. The Corporation said that it was not true when the reporter's headquarters of the <Internet Journalists Association> pointed out that there is a problem with the daily parking lot pricing for public parking lots. In other words, “according to the traffic policy of Seoul City, we have a parking policy that minimizes the number of vehicles in the city center.” So, because we are trying to minimize long-term parking in the parking lot, we do not operate a parking ticket for a day, and induce public transportation and prevent long-term parking. It is for the sake of this.” Recently, because of a local business trip, he parked at the public parking lot at Sadang Station for two days. After being hit by a parking fee bomb that exceeded 110,000 won, Mr. A burst into anger. He said, “I would like to ask whether the city of Seoul created parking spaces for citizens or according to Seoul's policy. I fired a direct bull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경기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