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경기도의회 정윤경 의원, 장애인 학부모 등 참고인 출석 통해 현장문제 접근

- 작게+ 크게

이동한 기자
기사입력 2020-11-23

 

 

교육기획위원회 정윤경 위원장(더불어민주당, 군포1)이 지난 16일 경기도교육청 교육정책국과 교육과정국 행정사무감사를 실시하는 과정에서 민원인에게 참고인으로 행감장 발언대에 설 기회를 제공하는 방식을 도입해 눈길을 끌었다.

 

첫 번째 민원인은 자페아 자녀를 둔 모 초등학교 학교운영위원장으로서, 발언을 통해 지하철에서 성추행범으로 지목되어 홀로 강제연행된 12살 자페아의 사례를 발표했다. 이를 통해 장애인 복지법에 근거하여 각 학교 전체 학생을 대상으로 연 2회 의무적으로 시행하는 장애이해교육을 유인물 한 장으로 대체하는 형식적 교육이 아니라 실제적이고 효과있는 교육으로 운영할 필요가 있음을 강조하였다.

 

이어 정윤경 위원장은 취임 이후 지속적으로 제기되어 온 경기체고 입학 민원과 관련하여 이 학교를 지원했던 학생의 학부모인 민원인에게 보다 객관적인 입장에서 경기체고 입학전형의문제점을 청취하는 기회를 갖게 하였다.

 

경기체고는 서울체고와 달리 입학전형이 장기적으로 유지되지 못하고 요강 발표 3개월 전에 수시로 변경되는 등 지원학생들에게 신뢰를 주지 못한 것이 민원제기의 근본적 문제였다.

 

이 날은 행감장에 민원인이 참고인으로 출석하여 증인의 발언에 대한 사실유무 등 보충적 질문에 대한 답변을 하던 관행에서 벗어나 장애이해교육의 필요성, 체고 입시요강 변경 절차 상 하자와 입학전형위원회 구성에 대한 답변상 오류 문제 제기 등 보다 심도 깊은 진술과 대안을 제시하는 새로운 행감 접근 방식을 보여 주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pproaching field issues through the attendance of referees such as Gyeonggi-do Council member Jeong Yun-gyeong, parents of disabled parents

 

In the process of conducting an administrative audit of the Education Policy Bureau and the Curriculum Bureau of the Gyeonggi-do Office of Education on the 16th of the Education Planning Committee Chairman Jeong Yun-gyeong (Democratic Party, Gunpo1) Drew.

 

The first complaint, as the chairman of the school management committee at an elementary school with children of Japea, announced a case of 12-year-old Japea, who was accused of being a sexual molester on the subway and forcibly arrested. Through this, it was emphasized that the education for understanding disabilities, which is compulsory twice a year for all students of each school, based on the Welfare Act for the Disabled, needs to be operated as practical and effective education rather than a formal education that replaces with one handout.

 

In connection with the complaints about admission to Gyeonggi Gymnasium, Chairman Jeong Yun-gyeong gave an opportunity to listen to the problems of the Gyeonggi gymnasium admission screening from a more objective standpoint to the parents of the students who applied for this school in connection with the complaints about admission to Gyeonggi gymnasium.

 

Unlike the Seoul Sports High School, the admission process was not maintained in the long term, and it was changed from time to time three months before the release of the guidelines, which was a fundamental problem of complaints.

 

On this day, a complaint about the need for education for understanding disabilities, defects in the procedure for changing the entrance examination guidelines for body height, and the composition of the admissions screening committee were discussed. In response, it showed a new approach to haenggam that suggests more in-depth statements and alternatives such as raising the issue of errors.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경기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