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군포문화재단, 내달 5일까지 공공미술전시

<신기방기 우리동네 미술관 – 사물탐색, 미술감상법>

- 작게+ 크게

류연선 기자
기사입력 2020-10-26

 

 

군포문화재단이 군포문화예술회관 야외광장에서 공공미술전시 <신기방기 우리동네 미술관 – 사물탐색, 미술감상법>을 진행 중에 있다.

 

2014년부터 시작된 ‘신기방기 우리동네 미술관’은 매년 새로운 미술작품을 가까운 곳에서 보고 만질 수 있는 공공미술전시로, 군포문화재단의 브랜드 기획전시로 자리잡고 있다.

 

올해에는 ‘사물탐색, 미술감상법’이라는 주제로 내달 5일까지 놀이를 통해 모든 연령층에 새로운 예술적 경험을 유도할 예정이다.

 

엄아롱, 정혜진, 박길종, 전가영 등 업사이클, 리빙디자인을 비롯한 다방면에서 활동 중인 4명의 작가가 참여해 10여점의 작품을 선보이며, 일부 작품들은 이번 전시를 위해 새로 제작돼 처음 공개된다.

 

작품들은 군포문화예술회관 곳곳에 분산 설치돼 있으며, 작품별 컨셉에 맞는 감상용 의자도 마련돼 있어 온 가족이 선선한 가을 날씨와 함께 예술을 즐길 수 있을 전망이다.

 

재단 관계자는 “남녀노소 누구나 편하게 감상하고 즐길 수 있는 작품들을 만날 수 있을 것”이라며 “산책하는 가벼운 마음으로 나와 많은 시민들이 예술을 즐기길 바란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기사를 구글 번역기가 번역한 영문기사입니다.

 

Gunpo Cultural Foundation, public art exhibition until the 5th of next month

<Singibanggi Museum of Art in our neighborhood-Exploring objects, how to appreciate art>

 

The Gunpo Cultural Foundation is conducting a public art exhibition <Singi Bangi Museum of Art – Searching for Objects, Art Appreciation Method> at the outdoor plaza of the Gunpo Culture and Arts Center.

 

Launched in 2014, the “Singi Banggi My Neighborhood Art Museum” is a public art exhibition where you can see and touch new works of art every year, and is established as a brand exhibition of the Gunpo Cultural Foundation.

 

This year, under the theme of ‘Exploring things, how to appreciate art,’ we plan to induce new artistic experiences for all age groups through play until the 5th of next month.

 

Four artists, including Along Um, Hyejin Jung, Giljong Park, Gayoung Jeon, etc., who are active in various fields including Upcycle and Living Design, participate and showcase 10 works, some of which are newly produced for this exhibition and will be released for the first time.

 

The works are scattered throughout the Gunpo Culture and Arts Center, and chairs for appreciation that fit the concept of each work are provided, so the whole family can enjoy art in the cool autumn weather.

 

An official of the foundation said, "Anyone of all ages, men and women will be able to meet works that can be enjoyed and enjoyed comfortably."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경기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