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안양박물관‧김중업건축박물관, 어린이 온라인 교육 실시

만들기 체험 등 6편의 교육 영상 공개

- 작게+ 크게

류연선 기자
기사입력 2020-10-26

 

안양문화예술재단(이사장 최대호)이 안양박물관·김중업건축박물관 어린이 교육 프로그램 <모여라 박물관 숲>(이하 ‘모박숲’)을 온라인을 통해 공개하고 있다.

 

 

<모박숲>은 어린이가 박물관 문화와 건축유산을 재미있게 배울 수 있는 다양한 영상콘텐츠 6편으로 구성되어 있다. 해당 영상콘텐츠는 박물관(안양박물관·김중업건축박물관)의 공식 유튜브 채널 및 홈페이지에 접속하면 누구나 무료로 시청할 수 있다.

 

영상 중 만들기 체험 영상 ‘뚝딱뚝딱 어린이 건축가’는 주변에 있는 재활용품을 이용하여 나만의 건축물과 팝업도시를 만들고 창의력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구성하였다. 박물관 대표 소장품을 소개하는 ‘큐레이터 랜선 투어’는 어린이 채팅창과 캐릭터 CG를 활용한 소통형 교육 영상으로 어린이들이 보다 흥미롭게 건축문화유산을 배울 수 있도록 기획하였다.

 

박물관 관람문화 애니메이션, 학예연구사의 소장품 이야기, 만들기 체험이 어우러진 <모박숲>은 어린이들이 박물관에 직접 방문하지 않아도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박물관 교육 프로그램을 경험하고 더불어 자기 주도적으로 창의력을 키울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아래는 위의 기사를 구글 번역기가 번역한 영문기사입니다.

 

Anyang Museum, Kim Joong-up Architecture Museum, online education for children
6 educational videos including making experience

 
The Anyang Culture and Arts Foundation (Chairman Choi, Choi) is releasing the Anyang Museum and Kim Joong-up Architecture Museum children's education program <Moyera Museum Forest> (hereinafter “Mobak Forest”) online.

 
<Mobak Forest> is composed of 6 various video contents for children to learn about museum culture and architectural heritage in a fun way. The video content can be viewed for free by anyone by accessing the official YouTube channel and website of the museum (Anyang Museum, Kim Joong-up Architecture Museum).

 
Making out of the video, the video The'Curator LANsun Tour', which introduces the museum's representative collections, is designed to enable children to learn architectural heritage more interestingly through interactive educational videos using children's chat windows and character CG.

 
<Mobak Forest>, which combines museum viewing culture animation, curator's collection stories, and making experiences, is expected to be an opportunity for children to experience systematic and professional museum education programs, and to develop their own creativity without having to visit the museum in person. do.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경기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