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군포시, 올해 노후 경유차 2100여대 조기폐차 추진

848대 조기 폐차 확정, 선착순 지원 신청 접수

- 작게+ 크게

류연선 기자
기사입력 2019-08-27

[경기브레이크뉴스 류연선 기자] 군포시가 미세먼지 감축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연내에 노후 경유차 2100여대를 조기 폐차시키는 사업을 추진 중이다. 최근 5년간의 조기 폐차 지원 합산 실적과 상당한 수준이다.

 
대표적인 미세먼지 발생 원인으로 꼽히는 배출가스 5등급 이상 차량, 2005년 12월 31일 이전 제작된 건설기계 등 노후 경유차의 수를 근본적으로 줄이기 위해 이전보다 더욱 사업에 행정력을 집중하는 것이다.

 
이와 관련 시는 올해 이미 848대의 노후 경유차 조기 폐차 지원을 확정(8월 19일 기준)했으며, 지난 20일부터 선착순으로 추가 지원 신청을 받기 시작해 연말까지 1300여대의 폐차를 더 유도․장려한다는 계획이다.

 
자동차관리법에 따라 관능검사 결과 적합판정을 받고, 군포시에 등록된 차량 중 신청일 이전 2년 이상 연속으로 대기관리권역(서울, 인천, 경기도)에 등록된 차량 등이 지원 대상이다. 상세 자격 조건과 신청 절차 등은 군포시청 홈페이지 새소식 게시판의 공지사항을 확인하면 알 수 있다.

 
기타 더 자세한 정보는 지원 신청서 접수를 주관하는 한국자동차환경협회(1577-7127, 1577-7121) 또는 시청 환경과(031-390-0542)에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송인호 환경과장은 “올해 1월 기준 조기 폐차 지원 대상 차량은 7천여대였는데, 연말까지 운행 차량을 5천여대로 줄이면 일정 수준 미세먼지 감축과 대기환경 개선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쾌적한 도시 환경 조성을 위해 다양한 사업을 함께 시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시는 조기폐차 후 LPG 화물차(1톤)를 신규로 구매할 경우 400만원을 지원하는 사업도 진행한다. 예산 관계상 지원 가능 차량은 총 13대로, 20일부터 조기 폐차와 함께 신청서를 받고 있다.

 
한편 시는 최근 5년간(2014~2018년) 총 2823대의 노후 경유차 조기 폐차를 지원한 바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경기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