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안양시, 고액·상습 체납자 가택수색 등 끝까지 추적 징수 의지

압류 물품, 6월 12일 일괄 공매 처분 계획

- 작게+ 크게

이동한 기자
기사입력 2019-05-30

 

[경기브레이크뉴스 이동한 기자] 안양시는 시청 징수과, 만안∙동안구 세무과 합동으로 지방세 상반기 일제정리기간을 운영하여 5월 현재 2019년 목표 정리액 170억원의 50%인 85억원을 정리했다.

 

▲ 체납가정 압류물품     © 경기브레이크뉴스

 

상반기 중 체납차량 번호판 영치, 부동산 압류, 관허사업제한 등 강력한 체납처분을 실시한 결과다.

 

1천만 원 이상 고액 체납자는 호별 방문해 독려했으며, 고의로 체납 처분을 기피하는 체납자에 대하여서는 가택수색을 실시, 21명에 대하여 명품 가방, 양주, 귀금속 등 64점의 물품을 현장에서 압류하고 1700만원을 현금 징수 하였다.

 

압류한 물품은 감정평가를 거쳐 6월 12일 경기도 합동공매(수원 컨벤션센터) 시 일괄 공매 처분할 계획이다.

 

또한 고액체납자에 대한 책임징수제, 명단공개, 출국금지, 형사고발 등 강력한 기동 징수 활동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배우자와 자녀에게 재산 은닉 하는 체납자의 경우 재산추적을 실시할 방침이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고질적 납세기피자에 대해서는 강력한 기동징수 활동을 펼쳐 건전한 납세 풍토 조성과 조세정의 실현을 위해 적극적 행정을 펼쳐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경기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